본문 바로가기
커피학

치아건강과 커피의 연관성에 대해서

by IT.story 2023. 5. 10.
반응형

커피가 치아 건강에 미치는 영향

커피가 치아 건강에 미치는 위험과 좋은 점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기본적으로 커피에 대해 알려진 이의 색이 누렇게 된다거나, 얼룩, 에나멜의 침식과 입냄새가 대표적이나, 우리가 몰랐던 이점도 존재합니다. 충치예방과 잇몸질환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빨대사용, 커피 마신 후 물로 헹구기, 가벼운 로스트 선택 등 커피 애호가들이 치아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실용적인 꿀팁들을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먼저 커피로 인한 치아 건강의 단점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커피에는 치아의 에나멜에 달라붙어 변색을 일으킬 수 있는 화합물 크로모겐을 함유하고 있어서 이게 치아에 달라붙으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치아가 황화로 이어지고, 제거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얼룩자체는 건강에 크게 해롭지는 않지만, 미관상 서비스직이나 여러 사람들을 만날 때에는 많은 걱정이 생길 수 도 있습니다.

또한 커피는 산성의 음료로써 이렇게 에나멜변색으로 인해 치아가 약 해져있을 때, 부패와 민감성이 높아져 구취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나 음주 후 커피를 마신다면 물로 충분히 헹구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이번에는 커피가 치아에 미치는 잠재적인 장점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것은 모순되게도 충치예방에 있습니다.

커피는 충치를 유발할 수 있는 박테리아의 성장을 억제할 수 있는 화합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사실 2014년 한 연구는 치아에 형성되고 부패에 기여할 수 있는 박테리아의 집단인 바이오 필름의 형성을 막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발표했었습니다.

또 커피가 잇몸질환의 위험을 줄이는데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한 연구에서 커피 소비가 치아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잇몸 감염인 치주질환의 낮은 위험성과의 관계를 연구했고, 그에 대한 결과에 커피의 항염증 특성이 이러한 보호효과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렇게 커피는 단점과 장점이 존재하며, 물로 헹구기 등 작은 실천으로 단점을 장점으로 바꿔줄 수 있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커피입니다.

커피와 치아 미백

치아 미백은 사람을 만나는 직업군이나 연예인들이라면 더욱더 관심을 갖는 미용 치료법 중 하나인데요. 그 이유는 밝고 하얀 치아는 상대방에게 호감을 주고, 자신감을 높이며, 전반적으로 외모를 향상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치아미백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미백 방법과 효과의 안정성에 대해 잘 못된 정보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통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미백제품들은 정말 극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들 알고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 제품들은 표면의 얼룩을 제거하는 데는 도움이 되는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지만, 커피로 인한 얼룩이나 치아 변색은 치아의 더욱 깊은 층에서부터 미백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제품으로는 치아 미백 효과를 보기 어렵습니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아 미백을 위해서는 치과를 방문하여, 치과의사에게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방법입니다. 치과에서 하는 치아미백은 강력하면서도 안전한 표백제를 사용하여, 치아 깊숙이 침투시켜, 커피나 와인 등 우리가 평소에 즐겨 마시거나 먹는 음식으로 인해 얼룩이 진 우리의 치아를 에나멜이나 잇몸의 손상 없이 치료하는 방법으로 직접 모니터링도 가능합니다.

커피가 치아의 얼룩과 변색에 기여할 수 있지만, 더 밝고 하얀 미소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합니다. 전문적인 치아 미백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방법이고, 최선의 결과를 보장하며, 위험을 최소화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구강암 예방을 위한 커피의 역할

우리가 모르는 커피의 또 하나의 역할은 바로 구강암 예방입니다.

Cancer Epidemo;ogy, Bopmarkers and Prevention 저널에 발표된 한 연구는 규칙적인 커피 섭취가 구강암의 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연구는 97만 명이 넘는 참가자들을 조사했고, 하루에 4잔 이상의 커피를 마신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지 않은 사람들보다 구강암에 걸릴 위험이 49% 더 낮다는 결과를 발견했습니다.

2명당 1명 정도인데, 또 다른 연구에서는 구강암의 전조 증상인 구강 백반증의 낮은 위험과 하루에 4잔 이상의 커피를 마신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지 않은 사람들보다 구강 백반증에 걸릴 위험이 현저히 낮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커피의 항산화와 함염증의 특성이 세포를 손상시키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해로운 활성산소를 중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반면, 항염증 화합물은 암의 위험 요소로 알려진 신체의 염증을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커피와 구강암의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커피가 정기적인 암 검진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좋은 구강 위생습관을 실천하고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반응형

댓글